근처 도서관에서 읽은 서적으로 역사 교사인 김대갑이 쓰고 노느매기에서 2016년에 출판한 카트에 담긴 역사 이야기 - 상품에 담긴 침략과 혁명의 역사.

우리가 일상에서 접하는 수많은 상품을 소비할 때 그저 욕망과 과시를 위해 소비하지 말고 현명한 소비를 하기 위해 상품 속에 담긴 역사적 가치도 고려해보자는 취지에서 쓴 책입니다.
곰 인형 테디 베어와 관련된 미국의 대통령 테어도어 루스벨트가 일본의 조선 식민지화에 앞장선 이야기, 서양의 문물을 받아들이고 일본 자신의 문화와 접목해 새로운 음식 문화(덴푸라, 스시, 돈가스)를 만든 이야기, 청에서 수입하는 차 때문에 점점 늘어나는 영국의 무역 적자를 해결하려고 아편의 밀무역을 하다가 촉발된 아편전쟁 이후에 재탄생한 탕수육 이야기, 러일전쟁 당시에 일본 제국에서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발생하는 질병을 막기 위해 만든 정로환의 뜻이 '러시아를 정복하는 약'이었다가 태평양전쟁 이후에 '러시아를 바르게 하는 약'으로 바뀐 이야기, 우리나라의 군사정권 시절에 피카소라는 이름의 크레파스가 반공법 위반에 걸려(피카소가 공산주의자이고 한국전쟁에서 민간인 학살을 주제로 한 작품을 그렸다는 이유) 제조사 사장이 입건된 이야기, 칠레에서 분유 시장을 독점하던 세계적 식품회사 네슬레가 1973년 칠레혁명이 발생하자 손해를 볼 거로 생각하고 미국의 CIA와 결탁하여 쿠데타 세력을 지원한 이야기 등 여러 상품과 관련된 근현대사의 어둡고 불편한 이면을 흥미롭게 소개합니다.
그중에 눈길을 끈 부분이 어린이에게 친숙한 애니메이션이자 협동심과 성실함 같은 교훈적인 내용이 풍부한 '토마스와 친구들'에 대한 이야기인데, '쓸모없는 기관차는 폐기되어야 해'라는 대사를 통해 스스로 쓸모있는 존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고 생산성이 떨어지는 노동자는 언제든지 해고되어야 한다는 가혹한 노동윤리를 주입시키고 '훌륭한 기관차는 싫다는 말을 하지 않는 거야'라는 대사를 통해 사용자의 지시에 불평불만 없이 절대복종하라고 강조하며 등장인물 중에 백인 외의 인종과 여성이 거의 없어 인종차별과 여성차별의 요소가 있음을 언급하면서 이를 영국의 산업혁명과 대처리즘이라는 신자유주의 시절에 자본가 계층이 원하는 사회 질서를 어린이에게 조기교육시키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하여서 단순히 어린이용 애니메이션에 불과하다고 생각했던 그 작품의 이면에 그런 뜻이 있었다니 조금 놀랍습니다.

요즘 상품을 품질과 가격만 따져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상품을 만드는 기업의 사회적 의무에도 관심이 있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기에 상품의 이면에 있는 역사적 사실을 소개하는 이 책을 읽고 나니 앞으로 상품을 구매할 때마다 다시 보는 습관을 지녀야겠습니다.

※ 알라딘에 등록된 이미지를 사용했습니다.

Posted by PC98 Libra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잡상다운족 2017.03.06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보면 이해하기 좀 난해할지도 모른다는 느낌이 듭니다. 상품 관련 역사풀이하는게 사실 견해차이에 의하여 달리보일 수 있는데 애매한이야기들로 갈것같아서요.ㅋ

    • BlogIcon PC98 Library 2017.03.08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마다 견해가 다르기에 상품의 이면을 저렇게 해석할 수 있는 것 같은데, 독자나 청자도 현명하게 잘 판단하여 이해해야 할 것 같아요.



근처 도서관에서 읽은 서적으로 심장병 전문의인 롭 마이어스(Rob Myers)가 쓰고 양문에서 2009년에 출판한 칫솔을 삼킨 여자 - 의사들도 놀라는 0.1%의 의학 이야기(The Woman Who Swallowed a Toothbrush and Other Bizarre Medical Cases).

글쓴이의 임상경험, 의학잡지에 실린 사례, 동료 의사의 대화를 통해 매우 예외적인 질환을 가졌던 환자들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첫날밤부터 몸이 화끈거리는 증상을 보인 신부가 사실 신랑의 정액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이야기(결국 질 속에 정액의 농도를 점점 증가시키는 탈감각치료를 받음.), 오렌지주스로 다이어트한다며 매일 5리터씩 마신 여성이 고칼륨혈증에 걸린 이야기, 3년 전에 월경을 감추기 위해 질 속에 코닥 필름통을 넣었던 소녀가 충수염에 걸린 이야기, 임신을 바라는 30대 여성이 아침 일찍 비몽사몽에 질 속에 체온계를 집어넣으려다가 무심코 요도에 집어넣고 만 이야기, 시도 때도 없이 오르가슴을 느끼는 여성이 성적 간질에 걸린 이야기, 폭식증에 시달리는 여성이 구토 유발을 위해 칫솔을 사용했다가 삼킨 이야기, 작은 차를 타고 24시간 가까이 운전한 남자가 전신의 근육 손상으로 급성신부전에 걸린 이야기,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던 응급실 의사가 오히려 심장발작으로 쓰러지지만 현장의 여러 의사 덕분에 살아난 이야기, 어떤 물질을 흡입한 후 12시간 넘게 발기를 지속하는 지속발기증에 걸린 소년이 여의사에 의해 성기의 해면체에 갇힌 피를 빼내는 주사 치료를 받은 이야기, 입 냄새가 난다는 여자친구의 말에 엡섬 솔트를 물에 타서 입가심을 자주 한 남성이 만성 마그네슘 중독으로 사망한 이야기 등 해외 토픽, 세상에 이런 일이,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같은 TV 프로그램에서 접하는 사례처럼 의료 현장에서도 뜻밖의 사례가 많다니 인간 세상에는 놀라운 일이 참 많은 것 같고 이런 사례를 소개한 책이 또 있는지 찾아봐야겠습니다.

※ 알라딘에 등록된 이미지를 사용했습니다.

Posted by PC98 Libra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영국 아마존에서 다큐멘터리 BD 목록을 살펴보니 여러 야생동물(랑구르원숭이, 여우원숭이, 오랑우탄, 침팬지, 미어캣, 해달, 프레리도그, 리카온, 코끼리, 악어, 다람쥐, 아델리펭귄, 타조, 늑대, 멧돼지 등)의 사랑, 지능, 우정, 장난을 해당 동물을 닮은 스파이 카메라로 근접 촬영한 총 5부작 다큐멘터리로 John Downer Productions이 제작하고 BBC에서 2017년에 방영하였으며 배우이자 성우인 데이비드 테넌트(David Tennant)가 해설한 야생의 스파이(Spy in the Wild)의 BD를 2017년 3월 6일에 출시한다고 합니다.


( 예고 영상과 일부 영상 )

John Downer Productions은 지구 대비행(Earthflight), 스파이 펭귄(Penguins - Spy in the Huddle), 스파이 돌고래(Dolphins - Spy in the Pod) 등 여러 유명한 자연 다큐멘터리를 제작하였으며 제작사의 사이트와 BBC의 해당 페이지를 보니 스파이 다람쥐가 가진 호두 모양의 스파이 카메라를 먹이인 줄 알고 훔치는 다람쥐, 가만히 있는 스파이 새끼원숭이를 죽은 거로 생각하고 슬퍼하는 랑구르원숭이, 스파이 프레리도그의 울음소리와 행동을 따라 하는 프레리도그, 스파이 미어캣을 친구로 받아들이는 미어캣 등 꽤 흥미롭게 다뤘기에 언젠가 우리나라에서 방영해주면 꼭 봐야겠고 나중에 BD도 출시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PC98 Libra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KBS 홈페이지에서 KBS 1TV 글로벌 다큐멘터리의 해당 페이지를 보니 2006년에 전 세계에 방영되어 자연 다큐멘터리의 큰 획을 장식한 살아있는 지구(Planet Earth)의 10년 후에 섬, 산, 밀림, 사막, 초원, 도시 등 지구의 곳곳에서 자연환경과 포식자들의 위협 속에서 생존하는 동물들의 모습과 인간의 영향을 UHD 카메라와 특수 촬영 기법을 총동원하여 촬영한 총 7부작 다큐멘터리로 BBC에서 2016년에 제작, 방영하였으며 동물학자이자 방송인으로 유명한 데이비드 아텐보로(Sir David Frederick Attenborough) 씨가 해설한 살아있는 지구 2(Planet Earth II)를 2017년 2월 4일부터 3월 18일까지 밤 8시 10분에 KBS 1TV에서 성우 배한성의 해설로 방영한다고 합니다.


( 예고 영상 )

BBC의 해당 페이지와 KBS의 해당 페이지를 보니 갈라파고스에서 뱀들의 추적을 피해 목숨을 건 탈출을 하는 바다 이구아나, 아프리카에서 기린을 사냥하다가 발길질 당하는 암사자, 숲속에서 말벌과 잠자리를 물리치는 닌자 개구리, 툰드라에서 대이동 하는 카리부 순록을 사냥하는 늑대 등 자연환경에서 살아가는 야생동물의 삶을 생생하게 포착하였고 영화음악가로 유명한 한스 짐머(Hans Zimmer)의 배경음악도 매우 뛰어나기에 꼭 봐야겠고 국내에서 2017년 4월쯤에 BD도 출시한다고 하니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p.s 유튜브에서 2시간이 넘는 OST를 들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PC98 Libra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근처 도서관에서 읽은 서적으로 로버트 실버버그(Robert Silverberg)가 엮고 오멜라스에서 2010년에 출판한 SF 명예의 전당 1 - 전설의 밤(The Science Fiction Hall of Fame, Volume One, 1929–1964).

1929년부터 1964년까지 미국에서 출판된 과학 소설 중에서 SFWA(미국과학소설작가협회)가 투표로 선정한 상위 15편을 포함해 대표 작품을 수록한 단편집으로 이전부터 SF라는 장르에 관심이 있었지만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는 유명한 작가의 소설을 읽어보지 않았기에 과학 소설의 여명기부터 황금기로 이어지는 대표작이 수록된 이 책을 읽어보게 되었는데, 꽤 오래전에 발표된 작품이기에 그때의 참신한 소재와 아이디어가 지금에 와서는 낡은 느낌이 있지만 SF에 바탕을 둔 상상력을 통해 이야기를 흥미롭게 이끌어가는 구성과 설정이 꽤 마음에 들고 책 뒷부분에 작가 소개와 작품 해설이 있어서 각 작품을 조금이나마 이해하는 데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책에 수록된 13편의 소설 중에서 흥미로웠던 부분과 짧은 생각을 적어봅니다.

1. 아이작 아시모프(Isaac Asimov)의 전설의 밤(Nightfall)
빛이 사라지지 않는 세상에서 빛이 사라졌을 때 생명체가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이냐는 독특한 설정이 돋보입니다.

2. A.E. 밴 보그트(A. E. van Vogt)의 무기 상점(The Weapon Shop)
왠지 대영제국의 지배에서 벗어나려는 미국의 독립 전쟁이 생각납니다.

3. 머레이 라인스터(Murray Leinster)의 최초의 접촉(First Contact)
정체를 알 수 없는 두 종족의 첫 만남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철저한 사고실험을 거쳐 해결하는 구성이 돋보이는데 그 결말 말고 다른 해결 방법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4. 아서 C. 클라크(Arthur C. Clarke)의 90억 가지 신의 이름(The Nine Billion Names of God)
짧은 내용이지만 세상의 종말이 시작되는 순간 두 기술자가 하늘을 쳐다보니 별이 하나둘 사라지는 것으로 끝나는 결말이 돋보이는데, 그 결말을 보면서 한 가지 생각이 떠오릅니다.
종말의 순간에 지구에서 쳐다봤을 때 별들이 하나둘 사라지는 것으로 보이지만 지구에서 300만 광년 떨어져 있는 별이 사라지는 모습은 300만 년이 지나서야 지구에서 보이듯이 하늘에서 별이 사라지는 일은 현재가 아니라 먼 과거에 발생한 것입니다.
즉, 그 별의 시점에서는 미래에 발생하는 일 때문에 현재에 사라져야 한다는 점에서 모든 일이 이미 정해져 있다는 운명론에 바탕을 둔 결말이라고 생각합니다.

5. 톰 고드윈(Tom Godwin)의 차가운 방정식(The Cold Equations)
오빠를 만나고 싶은 한 소녀가 긴급연락선에 밀항했다가 결국 어떤 해결 방법도 찾지 못하고 충격적인 결말로 이어지는 구성이 돋보여 트롤리 딜레마 같은 도덕, 윤리의 문제를 생각해보게 하는데, 이 결말을 반박하며 다른 해결책을 제시하는 작품도 있다고 하니 한번 읽어보고 싶습니다.

※ 알라딘에 등록된 이미지를 사용했습니다.

Posted by PC98 Library

댓글을 달아 주세요